[전남매일신문] 남아도는 쌀 31만톤 선제적 시장격리 필요 > 농수산 소식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사이트 내 전체검색

농수산 소식

[전남매일신문] 남아도는 쌀 31만톤 선제적 시장격리 필요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371회 작성일 21-12-02 07:50

본문

전남농협, 쌀 수급안정 긴급 대책 논의 


31a1aa745cb10fd82644f626810e93d7_1638398937_38.jpg
농협전남지역본부 관내 조합장들이 22일 지역본부 대강당에 모여 정부의 쌀 수급대책에 대해 논의한 뒤 요구사항이 

적힌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./전남농협 제공 


농협전남지역본부 관내 조합장들이 2021년 쌀 생산량을 놓고 정부의 수급대책발표에 돌파구를 찾기 위해 22일 지역본부 대강당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.

이날 전남 조합장들이 모인 쌀 수급안정 대책 마련 회의에서는 ▲올 수확기까지 과잉물량 31만 톤 시장 격리 ▲쌀값 조사 및 표시단위를 1kg으로 변경 ▲논 타작물재배사업 여건에 맞춰 재개 ▲신곡과 구곡 혼합 판매 근절 등 쌀 수급관련 대책방안을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.

최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88만2,000톤으로 전년 생산량(350만7,000톤) 대비 10.7% , 평년 대비 0.5% 증가했다. 증가 원인은 재배면적이 73만2,000ha로 전년대비 0.8% 증가했고, 특히, 낟알이 익는 시기의 기상여건 호조로 10a당 생산량도 530kg으로 전년대비 9.8% 증가로 분석됐다.

쌀 주산지인 전남은 79만 톤으로 전년 68만8,000톤 대비 14.8%, 평년 대비 2.2% 증가했다. 재배면적은 15만5,000ha로 전년대비 0.5% 감소했으나, 10a당 생산량이 전년 441kg에서 508kg으로 15.4% 증가했다.

중요한 것은 쌀 생산량이 수요량을 초과해 약 31만톤 정도 과잉물량이 발생한다는 것이다. 수확기 이전에 과잉생산에 따른 쌀값 하락 우려로 농협 전국 및 광주·전남RPC운영협의회, 전남도, 국회의원, 각 지역 지자체에서 선제적 시장격리를 요구했으나, 지난 15일 정부대책 발표에는 현재 시장격리는 없고 향후 쌀값 추이 등 시장상황을 더 지켜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.

15일 현재 산지쌀값은 5만3,440원(20kg)으로 전년 수확기 대비 1.5% 하락됐고, 지난 10월 5일 신곡 쌀값 발표 이후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. 전국의 농협 매입계획량은 당초 160만 톤에서 170만 톤으로 수정했다. 현재 벼 수매량은 146만2,000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전국은 30%, 전남은 47%가 더 많이 매입되고 있는 실정이다.

전남농협 보유 조곡 재고량도 현재 30만5,000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만 톤 증가했고, 이는 최근 5년 내 최고 수준이다.생산량 과다로 쌀값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돼 시장에서 거래가 활발하지 않아 농협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.

각 지역 농업인들은 벼 매입가격이 전년수준만 됐으면 좋겠다고 하지만 현재 수급동향을 봤을 때 쌀값 하락은 불 보듯 뻔해 한숨만 깊어지고 있다. 정부의 과잉물량에 대한 선제적 시장격리 등 대책마련이 시급히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.

양용호 농협광주전남RPC운영협의회장(담양 금성농협조합장)은“국민 1인당 쌀 소비량 감소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감소로 쌀 산업기반이 흔들리고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”며 “식량안보 확보와 농업인 소득보장을 위해 쌀 과잉물량에 대해 정부의 선제적 시장격리를 호소한다”고 말했다./우성진 기자


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주소 : 전라남도 해남군 황산면 부곡길 124-84 / 법인명 : 땅끝해남영농조합법인 / 사업자번호 : 415-81-37085
전화 : 061-533-2333 / 팩스 : 061-533-2334 / E-mail : haenam_man@hanmail.net

Copyright ©2021 밭떼기114 All rights reserved.